• 최종편집 2024-02-27(화)
 

 

- 류춘배 총회장, 피어선총회와 통합 공식화 및 총회 화합 다짐

- 김희신 피어선 총회장, “좌우로 흔들리지 않는 연합 총회 힘쓰자

- 평택대 이동현 총장, “백석대신총회와 새로운 역사 시작 원년

 

- 이탈자로 규정된 백석측 별도 모임서 선물세트와 돈봉투 살포 논란

- 이수일 목사、 논란된 총회발전기금 총회에 납부하기로 했다고 밝혀

 

대한예수교장로회 백석대신총회(총회장 류춘배 목사, 이하 백석대신총회)4일 안양 새중앙교회 채플홀에서 2024년 신년감사예배 및 신년하례회를 개최했다.

KakaoTalk_20240106_023710314_12.jpg
백석대신총회 임원진들이 인사를 하고 있다.

 

 이날 전국 노회 목회자 400여명이 참석해 화합을 다짐했으며 특히 예장 피어선총회(총회장 김희신 목사)와 통합 공식화와 함께 평택대학교와 새로운 역사의 시작하는 원년을 선포했다. 

 

1부 예배는 부총회장 박성국 목사의 인도로 이승길 장로(장로 부총회장)의 기호, 고혁성목사(회의록서기)의 성경봉독, 장로 찬양단의 특송후 증경총회장 양일호 목사가 설교했다.

 

양일호 목사는 설교를 통해 목사는 하나님과 약속한 것을 믿어야 한다한국교회 분열을 통해서 한국교회에게 부어지는 또 다른 유익이 있기는 하지만 아무리 합리적이라고 해도 나누어지는 것은 하나님의 기쁨이 아니라며 총회 현안에 대한 마음이 편치만은 않다표현했다.

KakaoTalk_20240106_023710314_09.jpg

 

양 목사는 또 올 한 해를 시작하면서 또 총회에 여러 가지 통합된 현안들을 이렇게 접하면서 마음속에 한 자리에는 드는 생각이 있다아멘의 신앙을 전했다.

 

그는 아멘의 신앙은 먼저 하나님의 약속에 대해 하고 잘 지키는 것이라며 공교회의 결정을 소중하게 생각한다. 총회에서 결정되어지는 것들이 하나님의 약속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하나님의 약속에 대하여 예 하는 것이 아멘의 신학이라고 한다면 우리의 실제적인 삶속에서 약속을 잘 지켜야 되지 않겠느냐고 반문하며 총회의 약속, 노회의 약속, 교회의 약속, 성경이 완성되어진 이후에는 하나님께서 이 시대에 하나님의 뜻을 성취하고 약속하시고 선포하시는 공적 기관은 공교회 바로 지금 교회이고 노회이고 총회라고 강조했다.

KakaoTalk_20240106_023710314_07.jpg

 

이와함께 총회가 부패하고 노회와 공교회가 타락하면 안된다공교회의 결정을 소중히 여기며 총회의 결정대로 따르고 여기까지 왔다. 올 한해 감동을 주는 교회와 총회가 되길 바란다. 아멘의 신앙을 고백하며 하나님의 약속이 성취되는 한 해가 되게 해 달라고 마무리했다.

 

이어진 예배는 총무 유영오 목사의 광고후 총회장 류춘배목사의 축도 순으로 진행됐다.

KakaoTalk_20240106_023710314_19.jpg

2부 신년하례회는 서기 송요한 목사의 사회로 총회장 류춘배목사가 신년사를 전했으며 피어선총회 김희선 목사, 증경총회장 유충국 목사의 축사후 증경총회장단(이무웅목사, 유덕식목사, 구문회목사, 박재열목사, 원종문목사)의 덕담에 이어 평택대학교 이동현 총장과 예장합동 총회장 오정호 목사가 영상으로 축하 메시지를 전했다. 이어진 순서는 고영철목사(오산수청교회)의 인도로 합심기도하는 시간을 가졌다.

KakaoTalk_20240106_023710314_04.jpg

설교후 총회장 류춘배 목사는 신년인사를 통해 총회는 안정을 찾아가고 있다. 1년 동안 더 잘 섬기겠다새해를 맞이한 우리 백석대신 가족 여러분들에게 새해 인사를 드린다며 인사했다.

 

축사에 나선 피어선 총회장 김희신 목사는 좌우로 흔들리는 총회 되지 않도록 바르게 인도하여 연합해가는 총회 힘쓰자. 연합의 힘이 실천으로 뭉쳐지면 하나님이 부흥시켜주실 줄 믿는다며 한국교계를 대표해 나가는 교단으로 세워지길 기대했다.

 

증경총회장 유충국 목사는 축사를 통해 이렇게 나와서 신년감사 예배와 신년하례회를 할 수 있는 것, 하나님의 은혜인 줄로 믿고, 또 금년 내내 하나님의 은혜 속에 살아가게 하실 줄로 믿어 진심으로 축하를 드린다주님의 마지막 유언이 아버지와 내가 하나인 것처럼 바로 당신들이 하나 되기를 원하나이다 라고 하는 것이 주님의 유언 같은 것이었다. 그런데 이탈자가 아니라 교단을 지키기 위해서 이렇게 애쓰는 여러분을 하나님이 지켜주실 줄로 믿어 진심으로 축하를 드린다고 전했다.

KakaoTalk_20240106_023710314_21.jpg

 

이와함께 교회를 지키기 위해서 개혁주의와 개혁주의 실천 운동인 개혁주의 실천 신앙을 지키기 위해서 몸부림치며 애쓰는 총회원들에게 틀림없이 하나님이 교회를 아름답게 성장시키시고 성숙시키실 것을 믿어 진심으로 축하를 드린다고 축하메시지를 전했다.

 

평택대학교 이동현 총장은 축사에서 백석대신총회와 평택대학교가 새로운 역사를 시작하게 돼 대단히 기쁘다“2024년은 평택대학교와 백석대신총회가 새로운 관계를 실질적으로 시작하는 원년이라고 표현했다. 이어 평택대학교는 백석대신총회와 함께 힘을 모을 수 있다는 점을 큰 축복으로 생각한다연합정신의 실현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신년하례회에서 수원영락교회(이은총 목사)는 전라남도 진도군 교회 건축을 위한 5천만의 헌금을 총회농어촌선교회(회장 이수일 목사)에 전달했다.

KakaoTalk_20240106_023710314_13.jpg

 

이은총 목사는 성도들이 농어촌 선교를 위해 마음을 모아 3개월 만에 모금을 하고 전달할 수 있어 뜻깊다고 전했다.

이에 이수일 목사는 “3월 진도에 예배당 건축을 기도하고 있는데 귀한 일에 잘 사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화답했다. 이어 한때 논란이 되었던 총회발전기금은 총회에 납부하기로 합의했다고 발언했다。 

 

한편, 이탈자로 규정된 백석대신총회 백석측은 오후2시 수원명성교회에서 150여명이 모인 가운데 신년감사예배를 드렸다. 하지만 참석자 전원에게 선물 2세트와 돈 봉투를 나눠주는 등 동원 선도용으로 사용하는 것이 아니냐는 목소리도 있어 논란이다.

 

[꾸미기]사본 -KakaoTalk_20240106_023452528.jpg
이탈자로 규정된 백석대신총회 백석측이 수원명성교회에서 150여명이 모인 가운데 드린 신년감사예배후 참석자 전원에게 나눠준 선물 2세트와 돈 봉투。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5964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백석대신총회, 2024년 신년감사예배 및 신년하례회 은혜가운데 드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