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7(화)
 

[크기변환]IMG_4877.JPG

예장백석대신 경기남노회(노회장 김희석)11일 푸른동산교회(담임목사 김권철)에서 강호영 목사안수 임직식을 거행했다.

[크기변환]IMG_4729.JPG

이날 임직식은 노회서기 김권철 목사의 사회로 증경노회장 이헌석 목사의 기도, 부서기 김현우 목사의 성경봉독, 푸른동산교회 김요한 전도사의 특송후 노회장 김희석 목사가 목회자가 갖추어야 할 인내란 제하로 설교했다.

[크기변환]IMG_4733.JPG

 

[크기변환]IMG_4738.JPG

김희석 목사는 설교를 통해 임직자는 그리스도의 군사라는 사실을 항상 명심해야 한다주님의 뜻을 분별하며 부르시는 날까지 사명을 감당해야 한다고 전했다. 이어 경기자로 오직 예수님만 바라보며 승리의 길을 나아나길 바란다농부처럼 인내하고 자신과의 싸움에서 승리하는 주의 종이 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와함꼐 하나님의 마음에 합한 자로 빛의 사명을 갖고 혼신을 힘을 나아가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크기변환]IMG_4782.JPG

설교에 이어 목사 안수식은 노회장 김희석 목사의 집례로 절차대로 진행됐으며 안수위원에는 이형근 목사, 이화겸 목사, 이헌석 목사, 조강연 목사, 김권철 목사, 김현우 목사 등이 참여했다.

[크기변환]IMG_4797.JPG

이어 목사 임직패 및 임직증서 수여, 기념품 증정후 양정미 사모가 톡송을 했으며 이어 부노회장 조강연 목사는 강호영 목사 이름 3행시로 축사를 대신했다.

IMG_4824.JPG

 

IMG_4826.JPG

또 강호영 목사의 형인 강호경 선교사는 축사를 통해 어릴적부터 성품이 남다르고 다른이를 사랑하고 이해하고 헌신하며 자신의 물질을 아낌없이 돕는 목회자의 기질을 가고 있는 사랑이 넘치는 동생이라며 하나님이 기뻐하는 목사가 된 것을 축하한다고 전했다.

IMG_4835.JPG

이어 이형근 목사는 임직 받은 강호영 목사와 함께 성전 바닥에 엎드려서 목사님이 되지 말고 목사가 될 것을 강조하며 권면을 대신했다.

IMG_4838.JPG

이날 목사 임직을 받은 강호영 목사는 답사를 통해 목사 안수를 받게 인도하신 하나님 은혜에 감사드린다남은 인생동안 하나님께서 허락하신 생명들을 하나님의 나라로 인도하는 목회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IMG_4846.JPG

이어진 임직식은 강호영 목사의 생애 첫 축도로 마쳤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2139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예장백석대신 경기남노회 강호영 목사 안수 임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