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1-20(토)
 

1억을 간절히 바라던 사람에게 정말 1억이 생기면 정말 그는 더 이상 바라는 것이 없게 될까? 

 

소망하던 1억을 갖게 된 사람은 그 후로 항상 행복하게 살 수 있을까? 그럴 것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을 것이다. 꿈에 그리던 일이 이루어진다고 현실이 꿈이 되지 않는 다는 것은 누구나 알고 있다. 꿈은 이루어져도 현실은 여전히 현실이다. 사람이 기대하는 꿈은 아무런 부작용과 변칙적인 상황 없는 희망이지만, 꿈을 이룬 현실은 희망에 포함 되지 않은 변수와 부작용으로 가득 차있다. 

 

1억을 바라던 사람이 1억을 얻은 후 가장 먼저 깨닫는 것은 결코 1억이 자신을 행복하게 하는 액수가 아니라는 것이다. 1억만 있으면 더 이상 바랄 것 없다고 말하는 사람은 1억을 가진 후에 10억을 바랄 것이고, 10억을 가진 후엔 100억을 바랄 것이다. 사람을 행복 하게 하는 것은 1억도, 100억도 아니다. 지금 가지고 있는 것이 단 돈 만원 이라면 그 만원으로 행복한 일을 할 수 있는 사람이 행복을 누리며 사는 사람이다. 

 

초등학교를 나온 사람보다 중학교를 나온 사람이, 중학교를 나온 사람보다 고등학교를 나온 사람이, 대학을 졸업한 사람보다 대학원을 나온 사람이 더 행복할까? 지금 우리 사회는 좋은 대학을 나온 사람이 더 행복할 것이라는 망상에 사로잡혀있는 듯하다. 

 

자녀를 행복하게 만들어 주기 위해서 반듯이 명문대학에 들여보내야 한다는 부모, 판사나 검사, 의사나 교수 정도는 돼야 행복할 수 있다고 생각 하는 사람들이 참 많은 것 같다. 행복은 많이 배운 사람들의 전유물일까? 잘나고 똑똑한 사람들만 행복할 특권을 가지고 있을까? 대부분의 사람들이 그렇게 생각하고 있지만, 정작 그런 사람들의 표정을 보면 그렇지 않을 것이 분명하다. 

 

철학가나 농부나 타고난 가치는 동일하다. 인간에게 있어서 가장 고귀한 가치는 세상에서, 학교에서, 직장에서 취득하는 것이 아니라 날 때부터 가지고 태어나는 존재의 가치이다. 경찰이나 도둑이나, 판사나 죄인이나, 박사나 바보나, 백인이나 흑인이나 동일한 가치를 가지고 태어난다. 그리고 살면서 아주 조금 더 가치를 추가하게 된다. 세상에서 얻는 후천적 가치는 타고난 생명의 가치와는 비교할 수 없이 작은 것이다. 그리고 세상을 떠나갈 때는 살면서 얻은 모든 가치를 남겨두고 떠나게 된다. 

 

모든 사람은 행복할 수 있는 기회를 동일하게 가지고 태어난다. 행복하기로 마음먹은 사람은 어떤 상황에서도 행복 할 수 있고, 불행하기로 마음먹은 사람은 어떤 상황에서도 불행하게 된다. 진정한 행복은 후천적 습득이나 환경에 있는 것이 아니라 존재 자체에 있기 때문이다. 

  우리를 불행하게 하는 것은 환경이 아니라 우리의 마음이다. 우리를 행복하게 하는 것도 우리의 상황이 아니라 우리의 마음이다. 누구처럼 돼야 행복한 것도 아니다. 잘나고 똑똑해야 행복한 것도 아니다. 지금 행복하지 못하면 언제라도 행복 할 수 없다. 오늘 지금 그대로 행복하지 않으면 언제 어디서도 행복 할 수 없다.  

무더위를 피해 휴가를 떠난 가족이 달콤한 일주일의 휴가를 마치고 돌아가는 날이 되었다. 돌아가는 길이 막힐지도 모르기에 아버지는 새벽에 출발하기로 결정하였다. 전날 저녁에 미리 짐을 챙겨서 가방에 넣었고, 새벽에 잠이 깨면 대충 아침을 때운 후에 바로 출발 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다 해두었다. 

 

다음 날 일찍 깬 아버지는 길이 막히기 전에 빨리 출발해야 한다고 곤히 잠든 아이들을 흔들어 깨웠다. 눈을 비비고 일어는 아이들에게 아빠가 운전 하는 동안 차에서 더 잘 수 있으니 빨리 일어나서 소지품을 챙기라고 하였다. 아빠가 전날 정리한 짐을 차에 싣고 있는 동안 끝나가는 휴가가 아쉬운 지 아이들은 호숫가로 달려 나갔다. 짐을 다 옮기고 간단한 아침을 먹기 위해 엄마는 주방으로 들어가고 아빠는 아이들을 부르기 위해 호숫가로 나갔다. 

 

풀잎에는 보석처럼 이슬이 맺혀있고 백사장의 모래는 아침햇살을 받아 유리알처럼 반짝였으며 호수는 물안개로 가득 채워져 있었고 아이들은 천사처럼 반짝이는 백사장 위를 날아다니고 있었다. 집으로 돌아가기 위해 새벽에 일어난 아빠의 눈에 휴가 내내 발견하지 못했던 호숫가의 아름다운 정경이 들어왔다. 그렇지만 이미 휴가는 끝난 상태였다. 

 

조금이라도 빨리 출발해야 피곤하지 않은 일상생활의 리듬을 다시 회복할 수 있을 것이다.  

호숫가를 그림처럼 뛰어 다니는 아이들을 향해 빨리 들어오라고 소리를 치려는 순간 아빠의 가슴 속에 몇 가지 의문이 떠올랐다. 

 

“저렇게 행복하게 뛰어 노는 아이들을 지금 불러들여야만 하나?” / “인생의 행복은 바로 이런 순간인데 막히지 않는 길을 가기 위해 당장 떠나야만 하나?” / “행복의 한 가운데 빠져 있는 아이들을 냉정한 현실로 끌어 올려야만 하나?” / “새벽에 떠나야 한다고 누가 결정한 것인가?” / “정말 새벽에 떠나야만 하나?” / “지금 이 순간이 아이들에게는 잊을 수 없는 아름다운 추억이 될지도 모르는데.” 

  

호숫가를 달리며 물장구를 치는 아이들을 바라보고 있는 아빠를 향해 아이들이 어서 오라는 손짓을 보냈다. 아빠는 아침을 먹으러 들어오라고 부르는 대신 아이들이 있는 쪽을 향해 달려갔다. 그리고 어린 천사들 사이에서 함께 뛰는 어른 천사가 되었다. 물가를 한참 뛰고 있는 사이 아침 준비를 마친 엄마가 아이들과 아빠를 부르기 위해 호숫가로 나왔다. 

  

엄마를 발견한 아빠는 달려와서 아침은 천천히 먹고 호숫가에서 아이들과 술래잡기를 하자고 하였고, 온 가족은 아침을 식탁위에 차려놓은 채 호숫가에서 휴가의 마지막을 장식 하였다. 휴가를 마치고 돌아 온 가족들은 그 후로 오랫동안 아니, 평생 동안 호숫가의 행복한 장면을 이야기하며 인생의 가장 아름다운 시간으로 기억하게 되었다. 

오늘 내가 있는 곳에서, 지금 이대로 행복할 수 있다면 어느 곳에서 어떤 모습으로도 행복 할 수 있을 것이다. 머물고 싶은 자리에서 무언가를 위해 일어서야 하는 순간 스스로에게 물어보자. “지금 떠나야만 하는가?” 

 

<김홍식 목사>

- 베스트셀러 작가. <우리에게 가장 소중한 것은> 외 14권 출판. 

- 부부행복학교 대표. www.booboohappy.co.kr. 

- 시온LED 대표. http://m.onejin.kr. 

- 아름다운교회 담임목사. 

태그

전체댓글 0

  • 5317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지금 그대로 행복 하라(2)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