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6-14(월)
 

찬송: 301

기도: 가족중에서

성경: 창세기 32:20


코로나가 언제 극복될지는 모르겠지만 극복은 된다는 희망적인 환경들이 많이 조성된 것 같습니다.

오늘 주신 말씀은 야곱이 하란의 외삼촌 라반 집에서 20년이 넘는 세월 동안 하나님의 계획하신 뜻이 있어 연단과 훈련으로 지내다가 때가 이르매 고향으로 돌아오는 중입니다. 벧엘에서 하나님께서 약속하셨던 말씀대로 다 이루어 아버지 집으로 그 많은 재물을 가지고 축복의 땅으로 봅니다. 얍복강만 건너면 고향 땅입니다. 그런데 문제는 강 하나를 사이에 두고 야곱을 죽이겠다고 형 에서가 400명의 장정과 진을 치고 있는 것입니다. 이 부분에서 생각할 것은 야곱을 죽이겠다고 기다리고 있는 형의 모습을 야곱은 어떻게 잘 대처했을까요? 형 에서는 어찌 보면 20여년 전에 자신을 속인 야곱이 장자권과 아버지로부터 모든 축복을 다 뺏어 갔다는 피해의식으로 이를 갈았을 것입니다. 한이 맺히게 살아왔을 형 에서는 감정이 복받쳐 야곱을 죽이려고 얍복강에서 기다립니다.

 

물론 팥죽 사건과 양을 잡아다가 이삭으로부터 싹쓸이 축복을 받았던 사건은 인간의 눈으로 보면 특별히 형의 눈으로 보면 사기일 수도 있고, 속이는 것일 수도 있지만, 신앙적인 면에서 보면 하나님의 복을 받을 자와 하나님의 복을 받지 못할 자로 구분해 볼 수 있습니다. 에서의 행태를 보면 하나님의 뜻을 따르지 않잖아요? 이방 여인과 결혼도 하고, 부모의 마음에 근심까지 끼칩니다. (26:34, 27:46, 28:6-9)

 

그보다 더 중요한 것은 리브가가 하나님으로부터 받은 말씀은 둘째 아이를 큰 민족으로 만드시겠다는 것입니다. (25:22-23)

리브가에게 야곱의 축복은 하나님의 명령이고, 하나님의 사명이었습니다. 그래서 야곱을 통하여 아버지 이삭의 축복을 받게끔 전략을 세운 것입니다. 어쨌든 에서로써는 억울한 일입니다. 분통이 터질 일입니다. 그래서 기다리고 기다리며 쌓이고 쌓였던 감정을 이제 얍복강에서 금이한양 하는 야곱을 죽이려고 대치하고 있습니다. 이런 절체절명의 상황에서 야곱은 하나님을 향하여 원망할 수도 있지요. “나를 20년 동안 그렇게 훈련해서 하나님께서 내게 복을 주시고 고향으로 오게 하시더니 고향 문 앞까지 와서 결정적으로 나를 죽이십니까?”

 

 이렇게 원망 할 수도 있을 텐데 야곱은 그러지 않았습니다. 어떻게 합니까? 형의 감정을 다스리는 일을 합니다. 형의 감정을 억제하기 위해 모든 역량을 솟는 것을 볼 수가 있습니다. “형의 감정만 달래면 이 상황은 그냥 끝날 일이다.”라고 생각했습니다. 나를 죽일 만큼 군사를 이끌고는 왔지만 내가 형의 감정을 진정시키면 감정적으로 나오는 형을 이해시키고, 야곱의 마음과 정성을 보이면 형은 나를 죽이지 않을 것이라고 하는 형제애의 느낌이 있었을 것입니다. 그 느낌대로 시도해 봅니다. (32:4-5)

이것은 감정의 문제이기에 감정을 푸는 일을 야곱은 최우선으로 하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문제를 문제로 악화시키는 최악의 선택은 화를 내고 싶을 때 화를 내고, 분을 내고 싶을 때 분을 내는 것입니다. 그러하기에 우리는 야곱을 통해서 감정 다스리는 법을 배워야 합니다.

 

위대한 인물이었던 모세를 생각해 보세요! 모세는 자기의 감정을 순간 다스리지 못하고 하나님의 명령을 감정적으로 수행했을 때 감정적으로 처리한 일로 결국 가나안 땅에 들어가지 못했습니다. 그와는 반대로 욥을 보세요! 욥은 엄청난 고난을 겪습니다. 그 고난의 상황에서 위로한다고 친구들이 와서 이런 이야기 저런 이야기를 합니다. 심지어는 자기 부인마저도 감정적으로 하나님을 원망하고 차라리 죽으라고 합니다. (2:9) 그러나 욥은 그렇게 하질 안 했습니다. 한 번도 하나님께 자기의 감정적 언사를 사용하지 안 했습니다. 이런 고난의 연속 속에서도 절대로 자기의 감정대로 살지 않았고, 오직 은혜대로 하나님을 경외하는 마음을 단련시키면서 살았습니다.

 

그러니까 예를 들면 이런 겁니다. 하루 아침에 다 망해버렸어요. 그러면 보통 사람 같으면 원망할 수도 있잖아요? “아이고 나 죽겠네! 나 죽었네! 이제 나는 끝났네!” 뭐 이럴 수도 있잖아요? “요놈의 망할 놈의 세상 막 하면서.” 어쨌든 그런 별의별 원망의 소리를 내뱉을 수도 있었지만, 욥은 그런 상황에서도 하나님을 찬양했습니다. 하나님께 감사했습니다. 이것이 감정을 다스리는 자의 복입니다. 감정을 다스릴 수 없는 상황 속에서도 하나님을 믿는 믿음의 사람은 욥의 감정을 배워야 합니다. 이래야 처음보다 나중이 더 창대하게 되는 것입니다.

 

야곱도 결국은 에서의 손에서 죽임을 당하지 않잖아요. 오히려 에서가 더 긍휼히 여겨 입 맞추고, 껴안아 줍니다. 죽이려고 했던 감정을 껴안고 입 맞추는 사랑의 감정으로 만들어 버린 야곱!

물론 배후에는 간밤에 씨름하셨던 하나님의 역사가 있었음을 우리는 믿습니다.

저 사람이 나를 죽이려고 왔다 할지라도 나는 선으로 그 사람을 대하면 만사가 오케이입니다.

 

하나님 사랑으로 상대편을 대하십시오. 화를 낼 수밖에 없고 감정적으로 할 수밖에 없을 때 한 번 더 참으시고 하나님께서 오늘도 도와주실 믿고, 일이 좀 잘 안 풀리고 힘들더라도 하나님 사랑으로 이겨냅시다. 모든 사람을 감정대로 대하지 마시고, 하나님의 사랑으로 하면 우리 자신도 자존감이 높아져서 좋고 여러모로 좋은 것입니다. 얍복강의 죽음 앞에서도 야곱은 형의 감정을 잘 풀어낼 수 있는 침착함. 그리고 죽음 앞에서도 하나님과의 씨름하는 이런 모습은 하나님께 인정받을 수 있기에 복을 누릴 수 있었습니다.

 

강점 억제력을 우리 가정도 야곱을 통해서 더불어 욥의 인내까지 함께 본받아서 절대로 감정대로 살지 마시고 극한 상황이 올수록 하나님의 은혜를 더 사모하고 참고 인내하여 하나님의 복을 받기를 원합니다.

주기도문으로 마칩니다.

태그

전체댓글 0

  • 4824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가정예배] 감정대로 살지 맙시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