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6-14(월)
 

abel-2061826_640.png

 

페미니즘 교육을 강요하는 것은 정치적 세뇌이다


정부의 성인지’ 예산 35조원이 왜 필요한가?

 

10광화문 정부청사 앞에서는 충격적인 기자회견이 있었다교육바로세우기운동당당위미래대안행동바른인권여성연합성인권센터케이프로라이프한국성평화연대 등의 시민 단체들이 학생 페미니즘 세뇌 교육한 교사 비밀조직을 즉각 수사하라는 것이었다.

 

이들이 발표한 성명서에 의하면어린 학생들에게 자신들의 편향된 정치적 이데올로기를 주입하고자 하는 교사들의 비밀 조직이 지난 4년간 활동해 왔는데이것이 지난 5월 5일 어린이날에 발각이 되었다고 한다.

 

그 교사들 조직에서 말하는 내용을 보면 더욱 충격적이다페미니즘 교육을 위하여 회원 교사들에게 지침서와 같은 것을 공유하고 있는데, ‘교사는 청소년기 이전의 아이들의 심리를 이용하여 그들의 생각을 바꾸고 때로는 아이들 간의 정치에도 개입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선별학생은 되도록이면 가정형편이 어렵거나 부모가 있어도 부재하다고 판단하는 아이들을(조부모 양육 또는 보육원진로 상담 혹은 학교생활 상담이라는 명목으로 선별하기 바란다’ ‘작업 포털에서 작업량을 확인 후 반드시 할당량을 채워주기 바란다는 마치 공산주의 국가에서나 지령을 통해 내리는 듯한 것들이 올라와 있다고 한다.

 

이것을 어떻게 교육이라고 할 수 있는가아이들은 교육을 통해 바른 인격과 인성그리고 지식 습득을 통해서 건강하게 성장해야 되는데페미니즘에 경도(傾度)된 교사들이 비밀조직을 통한 아주 의도된 세뇌교육으로자신들이 가르치는 아이들을 정치적인 희생물로 삼고자하는 암약(暗躍)어찌 교육이라고 할 수 있는가 말이다.

 

오늘날 국제적으로 페미니즘은 시들해지는 추세이고이것이 잘못되었다는 것을 인정하는 모양새인데유독 한국에서만 퇴행하는 페미니즘이 역주행하고 있는 것이다.

 

페미니즘 교육은 여성에 대한 차별이라는 피해망상으로 남성에 대한 혐오로 나타나며남성들을 잠재적 범죄자로 보고 교육하는 것이다그러나 남성과 여성은 서로가 견원지간(犬猿之間)처럼 싸우고 혐오와 범죄를 저지르는 평행의 집단이 아니라서로 차이를 보완하고 사랑해야 하며이를 통하여 하나가 되어야 하는 존귀한 상대이다.

 

이런 일을 부추기고그 활동을 위한 예산을 집행하는 것은 정부이다정부 조직에는 여성가족부가 있는데이곳에서 이런 모든 국가 예산과 계획을 짜서 페미니즘 교육을 주도하고 있는 것이다그야말로 여성가족부에 여성과 가족은 없고이데올로기로 무장하여여성의 차별을 해소한다는 빌미로 남성을 혐오하고()을 폄훼하는그야말로 가족해체부’ 역할을 하고 있는 것이다.

 

거기에다 정부는 연간 막대한 성인지’ 예산을 세워국가가 집행하는 예산이 남녀가 동등하게 수혜를 받았는지를 평가한다고 한다이를 위하여 38개 중앙행정기관의 성인지 예산이 304개 사업에 35조원이 잡힌 것이다국민들의 혈세로 정부가 별 짓을 다하고 있다.

 

이는 여성가족부를 중심으로편향된 이데올로기를 페미니즘으로 포장하고 지지하는 세력들을 먹여 살리려는 것은 아닌가? 2021년 우리나라 예산은 558조원인데이 중에 6.2%를 성인지예산에 사용한다니 기가 막힐 노릇이다참고적으로 올해 국방예산은 52조원이다.

 

국민의 막중한 세금으로 바르게 된 정책과 교육을 위해서도 모자란 판에교육부에 속한 공무원인 교사들이 이런 비밀 조직이나 만들어 자기들의 잘못된 교육 목적에 따르지 않는 아이들을 따돌리는 비교육적인 일을 일삼고심지어 아이들의 성장 심리와 어려운 가정 형편까지 악용하려는 태도는 매우 악마적인 행위와 다르지 않다.

 

따라서 정부는 페미니즘 전파에 막대한 예산을 낭비하는 여성가족부를 즉시 해체할 것이며교육부는 아이들을 망치기 위하여 만들어진 교사들의 비밀 조직에 대한 즉각적인 조사를 통하여 이를 바로 잡아야 한다그리고 사법당국은 수사를 통하여 비교육을 일삼는 세력을 근절시켜야 한다.

 

국민들이 어려운 코로나 정국에도 허리띠를 졸라매고 국가에 세금을 내는 것은 자신들의 자식들과 후손들을 망쳐 달라고 납세하는 것이 아니며엉뚱한데 예산을 집행해 달라는 것이 아니다이제부터라도 국민들과 학부모그리고 뜻을 같이하는 정치권이 하나가 되어이런 잘못된 정부의 예산 사용을 막아야 한다또 이런 악마적 관행과 악행을 반드시 근절시켜야 한다.

 

10일 현재 오후 6시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이런 교사들의 잘못된 비밀 조직을 밝혀내고 처벌해 달라는 것에 27만 명 이상이 동의하고 있다정부는 국민의 옳은 목소리를 외면하지 말라. 

태그

전체댓글 0

  • 8780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논평] 페미니즘 교육을 강요하는 것은 정치적 세뇌이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